로고

  • 처음으로
  • 사이트맵
  • 문의하기

  • >
  • 게시판
  • >
  • 뉴스

국민대 연구팀, 코로나19 치료용 이중항체 개발 국책 과제 선정 / 이석묵, 허균(응용화학부) 교수 연구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9-03 조회수 14

  • 국민대는 응용화학부 바이오의약전공의 이석묵 교수팀과 허균 교수팀이 공동으로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인 신/변종바이러스 대응 원천기술 개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2년 6개월간 36.5억원 규모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SARS-CoV2 표적 중화용 신규 이중항체 임상 후보물질 개발 연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흔히 알려진 COVID-19(corona virus disease 2019)은 WHO에 의해 지난 3월 11일 가장 높은 감염병 경보단계인 세계적 대유행(pandemic)을 선언한 이후, 7월 31일 기준 전 세계 214개국에서 1,748만 명의 감염환자와 67만 67000여 명의 사망자를 초래한 치명적인 호흡기 감염질환이다.

    이는 새로운 유형의 코로나바이러스인 SARS-CoV2가 주원인으로, 현재까지 효과적인 항바이러스 치료제와 백신이 전무한 상태이다. 따라서, 올바른 손 씻기와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이 최선의 예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Regeneron 등을 비롯한 많은 국내외 기업에서 치료용 단클론 항체 의약품을 개발하고 있지만, 개발 중인 대다수의 항체는 SARS-CoV2 표면의 ※ 스파이크 단백질 내에 존재하는 ※ Receptor Binding Domain(RBD)을 표적하고 있다. 하지만, COVID-19의 RBD 부분은 돌연변이 발생률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실제로 현재까지 밝혀진 COVID-19의 돌연변이 형이 다수 존재할 뿐 아니라 지역별로 돌연변이 형태가 달라 감염을 통한 전파력 강한 돌연변이도 보고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대 연구팀이 이러한 부분을 반영하여 개발하고 SARS-CoV2 표적 이중항체는 기존 RBD 결합 단클론 항체와는 차별화된 작용기전으로 SARS-CoV2 뿐만 아니라 향후 SARS 형태의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치료용 후보물질로 활용이 가능할 수 있으며, 기반기술로서의 proof-of-concept (POC)이 검증된다면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세계 최초의 감염성 바이러스 치료용 기술로 인정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원천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국민대학교 우수연구센터 지원사업의 연구비 지원을 통해 초기 연구가 진행되었으며, 주관연구기관인 국민대와 다양한 국내외 ※ CMO/CRO와의 연구 협업을 통해 조속한 임상 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102309561_3.jpg